DHTBP / DHT BioPlastic

공지사항

(보도자료) DHT바이오플라스틱,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 소재' 개발
작성자작성일2016-06-15조회수45


경기도 산학협력,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 소재’ 개발


원문(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2111903)

                       
경기도 산학협력사업 지원을 받은 성균관대학교 남재도 교수팀과 DHT바이오플라스틱은 최근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사진 건축소재)를 개발했다.(경기도 제공) © News1 진현권 기자

성균관대-DHT바이오플라스틱, 펄프공정의 폐기물을 이용한 친환경 리그닌 폴리머 개발 성공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 산학협력사업 지원을 받은 대학과 중소기업이 펄프공정의 폐기물을 이용한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성균관대학교 지역협력연구센터(이하 GRRC) 남재도 교수팀과 DHT바이오플라스틱은 8년여의 연구개발을 통해 펄프공정의 폐기물을 이용한 친환경 리그닌 폴리머 개발에 성공했다.

에코플라스라 명명된 이 소재는 매일 엄청난 양이 발생하는 펄프공정의 폐기물인 리그닌을 활용한 친환경 열가소성 소재다.

이 소재는 기후변화를 야기하는 CO2는 배출하지 않고, PP, PVC, ABS와 같은 일반 플라스틱과 쉽게 혼합돼 고온에서 성형 가공할 수 있다. 따라서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의 성형에 사용할 수 있고, 사용 뒤에는 썩어 환경피해를 주지 않는 친환경 소재다.

에코플라스는 친환경 자동차 부품, 친환경 건축자재 및 IT 부품 소재로 활용시 CO2 발생량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어 고성장하고 있는 저탄소발생 신산업에 활용이 기대된다.

개발진은 세계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어 에코플라스를 활용한 제품 매출규모가 향후 5년 간 1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세계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 규모는 2013년 26억달러에서 매년 20% 이상 성장해 2018년에는 51억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GRRC사업은 경기도가 연구개발 인력과 장비가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도내 대학과 중소기업을 연결, 기술개발 활동을 지원하는 산·학 협력모델이다.

도는 1997년부터 GRRC사업을 시작해 현재까지 18년 동안 20개 대학 연구센터와 1532개 기업체에 총 596억원을 지원해 540건의 제품 개발과 특허출원 806건, 2478건의 논문 발표, 1449명의 인력 양성 등의 성과를 거뒀다.

도는 올해 성균관대 친환경·에너지 자동차부품소재 연구센터 등 13개 대학 연구센터와 92개 중소기업에 45억10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